카테고리 '소소한 일상 (95)'

    2017년의 봄

    친정아버지께서 큰 수술을 하셔서 대구에 왔다갔다 하고 있어요. 전엔 대구가려면 자동차로 4시간 달리거나 광명까지 차로 가서 주차해 두고 KTX타고 다녀오곤 했는데 수서에 SRT가 생겨서 지하철-->SRT 이렇게 가니 편하네요. 내려가는 길도 돌아오는 길도 내내 자느라 창밖의 풍경은 어찌 되는지도 모르겠고.. 아버지 입원해 계신 경북대병원 뜰에 핀 벚꽃이 올해 들어 처음 본 벚꽃이었나봐요. 이 벚나무 아래서 아마도 인턴으로 보이는 젊은 의사샘들이 사진 열심히 찍고 있는 모습이 어찌나 이뻐 보이던지.. 병실 창에서 내려다 보면 국민학교 2,3학년을...

    » More

    다시 만나요..

    1월 어느날... 그녀로 부터 '조이님' 하고 톡이 왔어요. 연말쯤, 그녀의 건강이 아주 안좋은 상태라는 소식을 들은 후여서 '조이님' 하는 그 톡에 '지금은 괜찮아졌어요' 하는 말이 이어질줄 알고 뛸듯이 기뻐했죠. 그리고... 그녀는 몸을 움직일수 없는 상태라고 했어요. 신랑의 손을 빌려 대신 보낸다고... 마지막 가기 전에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했지요. 10년이라는 세월을 조이님과 함께 옷을 만들면서 정말 행복했어요 ... 라고 했어요. 누구에게 폐끼치는 일을 절대로 하지 않을 그녀가 부탁한 바지를 재봉하면서, 내가 바느질 할수 있는게 정말 정말 다행...

    » More

    [영화] 너의 이름은-君の名は。

    '언어의 정원' 이후 거의 3년만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영화. 목이 빠지도록 기다리면서 매일매일 예약 페이지를 열어 봤는데... 1월4일 개봉이지만 1월 1일 울동네 CGV에서 상영. 1월 1일 이른 아침. 미노는 이번주 주간근무라 출근, 남편은 운동, 날씨도 포근한, 새들만 분주한 길을 혼자 타박타박 걸어서 울동네 영화관으로. 일본 영화 보려면 늘 오리CGV에 가야 했는데 이번엔 뭔일인지 상영관도 여럿이고 시간도 많이 잡혀 있고, 뭔가 땡잡은 기분... 초회상영이어서인지 나올 때는 포스터도 주고... 미노가 고이고이 잘 모셔 두라고, 벽에 붙이지도...

    » More

    가을밤

    미노가 야간근무중 찍어 보내준 사진. 어지럽고 혼란스런 중에도 가을은 고요하게 깊어 가는 중...

    » More

    2016년의 여름..

    여름이 시작될 즈음에.. 아무런 계기도 없이, 아무런 이유도 없이, 그냥 뜬금없이 아파트 휘트니스센터에 다니기 시작. 운동, 미치도록 싫어하는 사람인데... 아니었나보다. 매일,매일, 하루도 안빠지고 적게는 2시간, 많게는 4시간까지.. 일주일에 두번 필라테스 가는 날은 필라테스 하고 와서 바로 옷 갈아입고 휘트니스센터가 마치는 시간까지 운동. 식구들이 말릴만큼 꽂혀서 아침에 눈뜨면 빨리 해가 져서 저녁에 운동가고 싶고, 잠자리에 들면서는 빨리 내일이 와서 운동가고 싶고.. 그러다보니 바느질은 생각도 안나고.. 겨우 만든건 이거 하나. 그래도 더운데...

    » More

    참 희한한 일.

    30년전 군대를 다녀온 남편은 이해할수 없다고 하고, 3주전 아들을 군대 보낸 엄마인 나는 참 다행스럽다 하는 일. 요즘은 훈련소에서 분대별로 소대장님이 단톡방을 만들어 부모들을 초대한다. 단톡방에서 훈련일정을 알려 주시기도 하고 지금 아이들이 뭘하고 있는지 알려주시기도 한다. 부모들의 질문에 답도 해주시고.. 그리고 부모들이 아이들 소식을 몰라 속이 타들어 갈때쯤, 선물입니다~ 하고 사진을 한장씩 투척하신다. 사진 투척한 날은 단톡방이 난리가 난다. 입소 1주차에 받았던 사진이랑 3주차에 받은 사진속 미노 얼굴이 너무 달라서 처음엔 못 알아...

    » More

    하루 하루

    아무일 없던 일상의 소중함을 알아 가는 시간들...

    » More

    장보러 제주..

    3월의 끄트머리에 친구들과 다녀온 제주. 한주만 더 늦게 갔었으면 만개한 벚꽃을 볼수있었을텐데... 아쉬움은 그냥 아쉬움으로 접어 두고.. 공항에서 애월해안도를 따라 숙소가 있는 협재해수욕장으로 가는 길 먹었던 몬스터살롱의 츄러스와 봉자쥬스 그리고 협재해수욕장앞의 팬션 code 46610. 너무 이쁘고 이쁜 팬션인데 사진은 이 두장 뿐..- -;; 팬션1층의 카페에서 이틀연속 먹은 피자랑 파스타랑 커피, 너무 맛잇었는데 사진이 없음.. 카메라를 들고는 갔지만 귀찮아서 거의 찍지 않음.- -;; 그리고 팬션 바로 옆의 밥집. 밥도 맛있었지만 조용...

    » More

    2014년 가을 오키나와 여행-2

    일어나자마자 호텔조식부터 몇접시 해치우고... 전날 호텔로 돌아오는데 뭔가 번쩍번쩍 휘황찬란한 거리가 호텔 바로 앞에. 이게 어딘가 봤더니... 오키나와에 가는 여행객들이 꼭 들른다는 아메리칸 빌리지. 처음 여행계획 세울때 관광지는 단한군데도 가지 말자고 정한터라 아메리칸 빌리지는 당연히 생각도 안했는데 호텔 바로 코앞인데다 저녁을 먹어야해서 갔는데 안갔으면 후회할뻔.. 오키나와 여행후기에 '아메리칸 빌리지'하면 꼭 등장하는 관람차가 전부가 아니었다. 특색있는 구제샵, 가죽공방, 빈티지샵등등등 구석구석 작고 특이한 가게도 많고 볼거리, 먹거...

    » More

    2014년 가을 오키나와 여행-1

    2006년, 일본어 학원에서 처음 만나 1년을 학원에서 같이 공부를 하고, 그 이후로 선생님이랑 그룹레슨을 이어 온 우리 세사람. 8년의 시간동안 일본어는 늘었다 줄었다...를 반복하고 선생님은 일본으로 돌아가셔서 출장으로 한국을 오시면 꼭 만나는 조카같고, 동생같고 때론 친구같은 그런 사이가 되었다. 일본어공부로 만난 사이라 그동안 몇번 일본여행을 갔었는데 이런저런 사정들로 4년만에 계획한 일본여행. 여행지를 오키나와로 정하고, 선생님도 함께 하실거니까 이왕이면 월차안쓰시게 일본 근로자의 날을 끼워서 22일~24일로 여행일을 정했다. 여행을 계획하면서...

    » More